한국저널

금융위,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만기 연장과 6조원 신규자금 공급

입력 : 19.08.03 23:41|수정 : 19.08.03 23:41|김문수 기자|댓글 0


정부가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한국 배제 조치에 따른 우리 기업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최대 6조원이 넘는 신규 자금을 공급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오늘(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 주재로 금융감독원과 산업은행, 기업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 그리고 시중은행들과 함께 '일본 수출 규제 대응 간담회'를 열었다.

오늘 회의에서는 이번 조치로 피해가 예상되는 국내 기업들에 대해 정책금융기관의 대출과 보증을 일괄적으로 1년간 전액 만기 연장하기로 했다.

만기 연장 대상 기업에는 중소-중견기업뿐만 아니라 대기업도 포함된다.

시중은행들도 대출 만기 연장을 자율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며, 다만, 이번 수출 규제 이전에 이미 여신 지원이 어려워진 부실기업이나 휴·폐업한 기업은 일괄 만기 연장에서 원칙적으로 제외된다.

중소.중견 기업에 대해서는 유동성 공급을 확대하고, 산업은행의 경제활력제고 특별운영자금(최대 2조5천억원) 등 기존 프로그램은 수출 규제 피해 기업에 집중 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3조8천억원 규모의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을 신설하기로 했다.

이어, 수출 규제 피해가 확산하지 않도록 이미 가동 중인 소재·부품·장비 기업 대상 정책금융 지원프로그램도 신속하게 가동하고, 하반기 29조원을 공급할 계획이다. 

최종구 위원장은 "일본 측의 근거 없고 부당한 규제 조치에 맞서 정부와 유관기관이 우리 기업을 지켜낸다는 각오로 엄중히 대처해 나가야 한다"며 "기업들이 당면한 어려움을 타개하도록 신속하고 충분하게 금융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 한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사)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1 맨하탄21
(경기본부)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산현로 92번길 60 
 대표전화 1588-2797   /   팩스 02)785-4462   /   발행인 이규설   /   편집인 김태관   /   허가번호 서울특별시 아 20135

Copyright 한국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