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널

경찰,빅뱅"대성 소유 건물"불법업소 운영 논란"압수수색"

입력 : 19.08.04 23:47|수정 : 19.08.04 23:47|김태관 기자|댓글 0


경찰이 불법 업소 논란 의혹을 빚고 있는 그룹 빅뱅의 ‘대성’ 소유 건물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오늘 오전 11시부터 4시간 가량 대성 소유 건물 6개 층에 있는 업소를 식품위생법 위반 등의 혐의로 압수수색해 관련 장부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가수 대성이 지난 2017년 매입한 강남구 소재 건물은 지상 8층, 지하 1층 건물로 6개 층에서 비밀 유흥주점이 영업을 해왔고 성매매를 한 정황도 불거진 상태이다.

앞서 올해 4월에는 대성 소유 건물에 입주한 업소 4곳이 식품위생법을 위반해 경찰이 업주 4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 한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사)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1 맨하탄21
(경기본부)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산현로 92번길 60
(경기남부본부)경기도 화성시 금곡로 211-67 (TEL)031-377-5099
(제주본부)제주시 중앙로 304 (TEL)070-8990-8331 
 대표전화 1588-2797   /   팩스 02)785-4462   /   발행인 이규설   /   편집인 김태관   /   허가번호 서울특별시 아 20135

Copyright 한국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