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널

올해 7개월 연속 수출 감소"경상수지 25% 감소 7년만에 최저치

입력 : 19.08.06 22:29|수정 : 19.08.06 22:29|김민하 기자|댓글 0


올해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가 지난해보다 25% 감소하며 반기 기준으로 7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6월 국제수지’ 잠정치를 보면, 6월 경상수지는 63억8천만 달러 흑자로, 1년 전보다 14.5% 감소했다.

상반기 누적 경상수지는 217억7천만 달러 흑자로 1년 전보다 24.7% 줄어, 유럽 재정위기를 겪었던 지난 2012년 상반기 이후 7년 만에 가장 적었다.

수출액과 수입액을 비교한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1년 전 같은기간에 비해 95억4천만 달러에서 62억7천만 달러로 축소됐다.

한국은행은 “미·중 무역분쟁의 장기화와 반도체, 석유류의 단가 하락, 대중국 수출 부진으로 흑자규모가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상반기 서비스수지는 운송과 여행수지 개선으로, 1년 전 같은기간과 비교해 24억2천만 달러에서 20억9천만 달러로 줄었다.

중국과 일본인을 중심으로 입국자 증가세가 지속했고, 우리나라의 출국자 증가율과 여행 소비가 둔화하면서 여행수지 적자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 한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사)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1 맨하탄21
(경기본부)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산현로 92번길 60 
 대표전화 1588-2797   /   팩스 02)785-4462   /   발행인 이규설   /   편집인 김태관   /   허가번호 서울특별시 아 20135

Copyright 한국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