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널

문 대통령,평화로운 한반도 만드느 것이"위안부 할머니들 희망 이어 나가는 것"

입력 : 19.08.14 20:28|수정 : 19.08.14 20:28|이지연 기자|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 "인류 보편적 관점에서 위안부 문제를 평화와 여성 인권에 대한 메시지로서 국제 사회에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우리가 오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기릴 수 있는 것은 28년 전 오늘 고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으로 피해를 증언했기 때문"이라며 "그날 할머니는 '내가 살아있는 증거입니다'라는 말씀으로 오랜 침묵의 벽을 깨셨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할머니들이 계셔서 우리도 진실과 마주할 수 있었다"면서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가는 것이 할머니들의 희망을 이어 나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 한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1 맨하탄21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산현로 92번길 60 이화프라자
 대표전화 1588-2797   /   팩스 02)785-4462   /   발행인 이규설   /   편집인 김태관   /   허가번호 서울특별시 아 20135

Copyright 한국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