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널

문 대통령,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만들겠다"일본과 대화 시사"

입력 : 19.08.15 20:31|수정 : 19.08.15 20:31|이지연 기자|댓글 0
남북이 2045년 광복 100주년에는"평화.통일로"하나된"원 코리아"로 우뚝 설수있도록....

















문재인 대통령이 74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남북이 함께하는 ‘평화경제’를 통해 세계 번영을 이끄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특히 일본을 향해선 과거 성찰 속에 동아시아 평화‧번영을 함께 이끌자며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오라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백색국가’ 배제 등 경제보복 조치 속에 맞는 74주년 광복절을 맞이하면서"우리가 되찾은 빛, 함께 밝혀갈 길’이라는 제목으로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짐했다.

해방 직후 외세 침략에서 벗어난 신생독립국가의 꿈을 말했던 한 시인의 말을 오늘날 다시 복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남과 북이 함께하는 ‘평화경제’ 구축에 역량을 쏟아 우리 경제 신성장동력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남과 북이 손잡고 한반도의 운명을 주도하려는 의지를 가진다면 가능한 일 이라며, 분단을 극복해낼 때 비로소 우리의 광복은 완성되고,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어떤 위기에도 의연히 대처하겠다면서 국제 분업체계에서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을 단행한 일본을 지적했다.

일본이 과거를 성찰해 동아시아 평화와 번영을 함께 이끌어가길 바란다면서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기꺼이 손을 잡겠다고 밝혔다.

또“과거를 성찰하는 것은 과거에 매달리는 것이 아니라 과거를 딛고 미래로 가는 것이며일본이 이웃나라에게 불행을 주었던 과거를 성찰하는 가운데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이끌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4대 강국에 둘러싸인 한반도의 지정학적 위치를 우리 강점으로 바꿔 남북 철길, 도로를 이어 ‘교량국가’로 성장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발사에 대해선 “우리는 보다 강력한 방위력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상황 관리에 만전을 하고 있지만, 궁극의 목표는 대결이 아닌 대화”라고 말했다.

특히 임기 내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확고히 하겠다고 다짐한다면서 늦어도 2045년 광복 100주년, 평화‧통일로 하나 된 ‘원 코리아’로 우뚝 설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 한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1 맨하탄21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산현로 92번길 60 이화프라자
 대표전화 1588-2797   /   팩스 02)785-4462   /   발행인 이규설   /   편집인 김태관   /   허가번호 서울특별시 아 20135

Copyright 한국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