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딸의 문제"여야 정치권 공방"전면전 돌입"

입력 : 19.08.21 20:00|수정 : 19.08.21 20:00|김보성 기자|댓글 0
더불어민주당"사실과 다르다"엄호 VS"자유한국당"아버지"조국"프리패스 티켓"지명 철회"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자녀들의 문제가 부상하면서 여야 정치권의 공방이 전면전으로 치닫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법제사법위원들은 기자간담회를 열어 조 후보자 딸의 대학과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과정에서 특혜나 부정은 없었다"고 엄호에 나섰다.  

송기헌 민주당 법사위 간사는 "여러 의혹을 확인한 결과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다"면서 "사실이라  하더라도 야당의 공세로 포장된 부분이 많다"고 강조했다. 

이에맞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아버지 조국이 결국 프리패스 티켓”이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조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서울대 교수 아버지의 특권을 등에 업고 명문대와 의전원에 들어간 기막힌 일을 그대로 두면 사회의 공정가치가 완전히 무너진다"며 지금까지 확인된 의혹에 대해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에서 부적격 인사를 가려내는데 결정적 역할을 한 정의당도 내일 조 후보자에게 소명 요청서를 보내기로 했다.
ⓒ 한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1 맨하탄21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산현로 92번길 60 이화프라자
 대표전화 1588-2797   /   팩스 02)785-4462   /   발행인 이규설   /   편집인 김태관   /   허가번호 서울특별시 아 20135

Copyright 한국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