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널

여야,20대 정기국회 파행"국회 찾은 조국 장관"개혁에 최선 다하겠다.

입력 : 19.09.17 21:56|수정 : 19.09.17 21:56|이규설 기자|댓글 0



20대 마지막 정기국회 일정이 파행된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정치권 공방은 계속 되고 있다. 


취임 후 처음으로 국회를 찾은 조국 장관은 민주당 지도부를 만나 검찰 개혁에 대한 의지를 분명히 했다. 

 

오늘로 예정됐던 교섭단체 대표 연설이 무산되자, 여야는 서로 책임을 떠넘기며 네 탓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모든 사안을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로 연결하는 것은 억지라고 비판했다. 


특히, 합의된 의사일정을 정쟁을 이유로 파행시키는 일은 이제 지겹다면서 야당의 생떼로 민생이 방치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야당은 민주당이 정기국회를 '조국 방탄 국회'로 만드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피의자 조국이 대표 연설에서 국무위원석에 착석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조 장관이 출석하는 즉시 본회의장이 난장판이 될 게 뻔한데, 여당이 출석을 고집하는 이유가 뭐겠냐고 되물었다. 


여야가 좀처럼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 일정도 파행되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취임 후 처음으로 국회를 찾은 조국 장관은 여당 지도부를 예방하고 검찰 개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피의사실 공표 제한 등 법무부 공보준칙 개정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선 답변을 피했다.  


당초 조 장관은 각 정당 대표들을 모두 예방할 계획이었지만,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만남을 거절해 반쪽 방문에 그쳤다. 

ⓒ 한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사)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1 맨하탄21
(경기본부)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산현로 92번길 60 
 대표전화 1588-2797   /   팩스 02)785-4462   /   발행인 이규설   /   편집인 김태관   /   허가번호 서울특별시 아 20135

Copyright 한국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