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널

나경원,내 아들 성실히 공부해 대학 진학"조국 장관 딸이 본질 흐려....

입력 : 19.09.25 20:23|수정 : 19.09.25 20:23|김보성 기자|댓글 0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자신의 아들에 대한 여러 논란에 대해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의혹과 비교하며 반박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당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아들은 고등학생이 충분히 소화 가능한 범위의 연구로 고등학교 경진대회에서 입상했다"며 "성실히 공부해 뛰어난 성적을 받아 본인의 노력과 성과로 대학에 진학했다"고 강조했다

반면 "조국 딸은 논문참여 과정 및 저자 등재부터가 특혜와 반칙, 범법의 혐의를 받고 있고, 고등학생이 쓸 수 없는 박사급 논문이라 더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당이 객관적으로 이해하고 납득할 수 있는 범위의 성과를 반칙에 기댄 가짜에 견주어 매도하는 것은 결국 조국 딸 문제의 본질을 흐리게 하는 물타기"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국정원이 뜬금없이 김정은 답방설을 흘린 것도 조국 덮기용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 한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사)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1 맨하탄21
(경기본부)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산현로 92번길 60 
 대표전화 1588-2797   /   팩스 02)785-4462   /   발행인 이규설   /   편집인 김태관   /   허가번호 서울특별시 아 20135

Copyright 한국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