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널

(배우)하정우,상습 프로포플 투약 의혹"얼굴 흉터 성형"목적 이였다.

입력 : 20.02.18 07:55|수정 : 20.02.18 07:55|김인식 기자|댓글 0


배우 하정우 씨가 최근 불거진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에 대해 철굴 흉터 치료 목적 이였을 뿐이라"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하정우 씨의 소속사 워크하우스는 오늘 입장문을 통해 "하 씨가 지난해 1월부터 9월까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피부 흉터 치료를 위해 10차례 진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레이저 시술을 받을 때 원장의 판단 하에 수면 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이며, 어떠한 약물 남용도 없었다"고 강조다.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으로 검찰 수사선상에 오른 유명 배우가 하정우 씨라는 보도가 잇따르자,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와 함께, 하정우 측은 '배우 출신 동생 명의로 진료를 받았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소속사는 "원장이 소속사 대표인 동생과 매니저의 이름 등 정보를 달라고 요청해 배우 프라이버시 보호 차원으로 생각했다"며 "병원에서 실제로 어떻게 사용했는지 여부는 알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 한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사)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1 맨하탄21
(경기본부)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산현로 92번길 60 
 대표전화 1588-2797   /   팩스 02)785-4462   /   발행인 이규설   /   편집인 김태관   /   허가번호 서울특별시 아 20135

Copyright 한국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