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널

문 대통령,정부 코로나19 대응 긴급 보고

입력 : 20.02.21 08:50|수정 : 20.02.21 08:50|이지연 기자|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긴급 보고를 받았다.


코로나19 방역 강화 대책과 함께,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 격상 여부가 논의됐을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가 크게 늘면서 청와대는 방역 대응을 위한 긴급 보고를 진행했다.


오늘 아침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주재한 정세균 국무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회의 결과를 보고했다.


정 총리는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염 확산이 시작된 만큼, “대구‧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최대한 빨리 접촉자를 찾아내고 확진자를 진료하는 것이 시급하다”면서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전폭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현재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경계’ 상태로 유지하고 있다.


정 총리가 대구‧청도 지역 코로나19 방역을 강화하는 ‘특단의 조치’를 강조하면서, 회의에선 위기경보 수준 격상 여부가 논의됐을 것으로 보인다.


국내 유입된 해외 신종 감염병이 지역사회로 전파되거나, 전국적으로 확산될 때에는 '심각' 단계를 발령하게 돼 있다.


이렇게 되면, 기존의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운영하면서, 행정안전부 장관 또는 총리를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할 수 있다.


또, 지역 방역 지원 대책과 함께 사태 장기화에 따른 경기 침체 대응 방안도 다뤄졌을 것으로 전망된다.

ⓒ 한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사)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1 맨하탄21
(경기본부)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산현로 92번길 60 
 대표전화 1588-2797   /   팩스 02)785-4462   /   발행인 이규설   /   편집인 김태관   /   허가번호 서울특별시 아 20135

Copyright 한국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