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널

교육부,2021학년도 대입 관리게획 발표"역대급 방역으로 오는 12월3일 수능 치른다.

입력 : 20.09.28 15:11|수정 : 20.09.28 15:11|이기용 기자|댓글 0


교육부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등 방역당국과 협의를 거쳐 전국의 학생과 학부모가 예정된 수능을 치를수 있도록 수능관리 계획과 대학별 평가 지원계획으로 구성된 '2021학년도 대입 관리계획'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수능 관리계획'을 통해 교육부는 총괄 관리하고, 시험여건 조성 단계부터 시행까지 시험 관리기관과 방역당국이 공동 대응하도록 했으며, 교육부 차관을 단장으로 수능 관리단을 신설해 세부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

세부추진계획에 따르면 교육당국은 시험실내 수험생 배치기준을 기존 28명에서 최대 24명으로 상향하고 전면 칸막이 설치와 함께 시험장 내 5개실 안팎의 유증상자 별도시험실 확보나 일반과 격리, 확진자 등 수험생 유형별 시험장 분리조치 등을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이에따라 지난 2010학년도 신종플루 대책보다 크게 강화된 관리기준으로, 일반과 별도시험실 등 지난해보다 3만3천여개 시험실을 확충하고 시험감독이나 방역 등 관리요원 3만여명을 증원한 12만9천여명을 투입하는등 방역기준에 따라 시험실과 관리·감독 인력 등을 대폭 확충할 예정이다.

또 선제적으로 수험생을 보호하기 위해 수능 시행일 1주일 전인 11월 26일부터 시험장으로 쓰일 전국 고교는 모두 원격수업으로 전면 전환하고 사전소독과 칸막이 설치 등 방역조치를 시행할 방침이다.

교육당국은 시험 관리요원 사전교육과 방역물품 확보등 보호조치를 시행하는 한편 수능한달전인 11월초부터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해 관계부처와 함께 위험요소를 완화하기 위한 추가 대책을 마련하여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또 2021학년도 수시전형 원서전형이 시작된 가운데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중대본과 대교협 등의 상황관리 체계를 운영하는 등 '대학별평가 지원계획'도 함께 내놓았다.

교육부는 이같은 '수능 관리 로드맵'을 통해 10월에는 시험 시행을 위한 기본적인 여건을 마련하고 10월말에는 수능시행 원활화 대책의 국무회의 상정, 11월에는 별도시험장 확보 등 집중관리에 임한다는 방침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올해 수능은 정부 전체의 선제적인 방역 조치와 국민들의 방역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차질없이 수능을 시행하도록 응시환경, 방역환경 조성을 위해 범정부적으로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 한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사)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1 맨하탄21
(경기본부)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산현로 92번길 60
(경기남부본부)경기도 화성시 금곡로 211-67 (TEL)031-377-5099
(제주본부)제주시 중앙로 304 (TEL)070-8990-8331 
 대표전화 1588-2797   /   팩스 02)785-4462   /   발행인 이규설   /   편집인 김태관   /   허가번호 서울특별시 아 20135

Copyright 한국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