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널

(국감) 김두관 의원,대부업 이용자 감소에도 이득금은 여전히"증가"

입력 : 19.10.10 00:59|수정 : 19.10.10 00:59|이규설 기자|댓글 0


대부업 이용자와 대출잔액이 줄어들었지만, 흑자 대부업체의 증가세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작년 법인세를 납부한 대부업체는 천4백 20여개로, 5년 전인 2013년보다 80.6% 증가했다. 

적자를 낸 법인은 법인세를 내지 않기 때문에, 흑자를 본 대부업체가 이렇게 늘어났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법인세 납부 대부업체 수는 2013년 7백 80여개였지만 2016년 천 30여개로 천개를 넘어선 뒤 꾸준히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 한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사)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1 맨하탄21
(경기본부)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산현로 92번길 60 
 대표전화 1588-2797   /   팩스 02)785-4462   /   발행인 이규설   /   편집인 김태관   /   허가번호 서울특별시 아 20135

Copyright 한국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