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널

자유한국당,법무부.검찰 특수활동비 사용 법사위 파상공세

입력 : 17.11.23 22:43|수정 : 19.07.23 10:31|김보성 기자|댓글 0
자유한국당,법무부.검찰 특수활동비 사용 법사위 파상공세



자유한국당이 법무부와 검찰의 특수활동비 사용에 대해 법사위 현안질의 등을 통해 파상공세에 나섰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 법사위 현안질의에서 무슨 무슨 이유로 특활비 105억원을 수사기관이 아닌 법무부가 검찰로 상납 받았는지와 박상기 장관이 특활비를 사용 안했다고 발언한 부분이 위증인지를 추궁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또 권양숙 여사 등 노무현 전 대통령 가족이 청와대 특활비를 유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수사가 이루어지지 않은 근본적 이유에 대해 청문회에 준하는 강도 높은 추궁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국정원 등 권력기관 특수활동비 문제에 대해 국회 국정조사와 특검 수사의 병행이 필요하다"며 "한국당은 검찰과 국정원 등 권력기관의 전반적인 특활비 사용실태와 관련해 현재 작성중인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 사무처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치보복특위 소속 김성태, 장제원, 주광덕, 최교일,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5명은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해 특활비 내역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또 국회 법사위 회의에서 주광덕, 윤상직 의원 등은 박상기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검찰로 배정된 특수활동비 일부를 법무부를 사용한 경위를 집중 추궁했다.
ⓒ 한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1 맨하탄21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산현로 92번길 60 이화프라자
 대표전화 1588-2797   /   팩스 02)785-4462   /   발행인 이규설   /   편집인 김태관   /   허가번호 서울특별시 아 20135

Copyright 한국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