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널

여권 인사,조국 딸 표창장 관련"동양대 총장에게 전화 개입

입력 : 19.09.05 16:41|수정 : 19.09.05 16:41|강환웅 기자|댓글 0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딸의 총장상 수상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여권 인사들이 동양대 총장에게 직접 전화를 건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동양대 총장과 전화통화를 한 사실을 인정하면서 "조국 후보자가 여러 오해를 받고 있고, 경위를 확인해보는 것은 당연히 해야할 일"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 의원은 "최 총장 본인이 총장상 수여 여부를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해서 총장이 인지하지 못한다 해도 실무자가 할 수 있으니 그 점을 살펴보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 의원은 최 총장에게 조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취지의 부탁을 했느냐는 질문엔 "결벽증이 있기 때문에 그런 것을 잘하지 못한다"며 부탁을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최 총장에게 전화를 건 것으로 알려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통화한 사실은 있지만 '조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취지의 제안을 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 한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사)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1 맨하탄21
(경기본부)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산현로 92번길 60 
 대표전화 1588-2797   /   팩스 02)785-4462   /   발행인 이규설   /   편집인 김태관   /   허가번호 서울특별시 아 20135

Copyright 한국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