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널

미국 재무부"중국 환율 조작국 지정으로"양국 무역 갈등"환율 전쟁 확대

입력 : 19.08.06 21:19|수정 : 19.08.06 21:19|김진영 기자|댓글 0



미국 재무부가 25년 만에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해 미중 무역 갈등이 환율 전쟁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양국간 무역 전쟁이 격화되면서 세계 경제에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은 성명을 통해 “최근 중국이 자국 통화 가치를 떨어뜨리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했다"며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므누신 장관은 또 “중국의 불공정한 경쟁 우위를 제거하기 위해 국제통화기금(IMF)과 관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의 이 같은 결정은 최근 중국 위안화 환율이 11년만에 달러 당 7위안 아래까지 떨어진 것에 대한 반응으로 풀이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중국이 자국 통화 가치를 역사상 거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뜨렸다"며 "그것은 환율 조작이라고 불린다"는 글을 올린 바 있다.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면 미국은 해당 국가에 대해 환율을 저평가하고, 지나친 무역 흑자 시정을 요구하게 된다.

이후 1년이 지나도 개선되지 않으면 해당국에 대한 미국 기업의 투자를 제한하고, IMF에 추가적인 감시를 요청하는 등 구체적인 제재 조치에 나설 수 있다.

미국과 중국간 무역 갈등이 환율 전쟁으로까지 확산되면서 세계 금융시장에도 큰 파장을 미치고 있다.

뉴욕 증시와 유럽 증시는 물론 아시아를 포함한 주요국 주가도 일제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앞서 미국은 중국산 상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에 나섰고 이에 맞서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 수입을 중단하는 등 관세를 둘러싼 갈등도 고조되고 있어 미중 무역 전쟁의 후폭풍이 세계 경제에 적지 않은 파장을 몰고 올 전망이다.

ⓒ 한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1 맨하탄21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산현로 92번길 60 이화프라자
 대표전화 1588-2797   /   팩스 02)785-4462   /   발행인 이규설   /   편집인 김태관   /   허가번호 서울특별시 아 20135

Copyright 한국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