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검경 수사권 조정.공수처 설치"비례 벌금제 도입등 개혁안 발표

입력 : 19.08.26 10:54|수정 : 19.08.26 10:54|김미나 기자|댓글 0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 공직자 범죄 수사처 설치를 위한 법제화에 적극 나서는 등 검찰 개혁을 완수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오늘 오전 인사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검찰 개혁방안이 담긴 두번째 정책 구상을 발표했다.

조 후보자는 검경 수사권조정을 통해 경찰이 1차 수사에서 보다 많은 자율권을 가지고 검찰은 사법통제 역할에 더욱 충실해 국민의 안전과 인권 보장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며 “20대 국회에서 관련 법안의 법제화가 완결되도록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위공직자의 부패를 근절하고 검찰에 집중된 권한을 분산하기 위한 방안으로 공수처 설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또 같은 범죄라도 재산의 많고 적음에 따라 벌금액이 달라지는 비례 벌금제 도입을 약속했다.

조 후보자는 “현행 총액벌금제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서민에게는 지나치게 가혹한 결과를, 부유층에게는 형벌 효과가 미약한 결과를 초래한다”고 지적했다.

또 범죄 수익 환수율을 높이고 국민을 상대로 한 국가의 소송을 가급적 절제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러면서 여건이 어려운 사람이 수사단계에서부터 변호사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형사공공변호인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 한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사)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1 맨하탄21
(경기본부)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산현로 92번길 60
(경기남부본부)경기도 화성시 금곡로 211-67 (TEL)031-377-5099
(제주본부)제주시 중앙로 304 (TEL)070-8990-8331 
 대표전화 1588-2797   /   팩스 02)785-4462   /   발행인 이규설   /   편집인 김태관   /   허가번호 서울특별시 아 20135

Copyright 한국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