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널

(국감)윤석열 검찰총장,법과 원칙에 따라"수사 의지"표명"

입력 : 19.10.17 15:12|수정 : 19.10.17 15:12|김미나 기자|댓글 0
비판 여론은 겸허히 받아들이고 공직자로서 맡은 직을 다하겠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에 대해 원칙적으로 수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윤석열 총장은 오늘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해 "비판 여론은 겸허히 받아들이고 공직자로서 맡은 직을 다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윤 총장은 이와 함께 자신에게 부여된 일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충실할 따름이라는 원론적 답변도 내놨다.
윤 총장은 또 과거 건설업자 윤중천 씨로부터 별장 접대를 받았다는 한겨레 보도와 관련해서는 "사과를 받아야겠다"면서도 "같은 지면에 공식 사과한다면 고소 취하를 제고해보겠다"고 답했다.
한편 대검 국감에서는 검찰이 내놓은 자체개혁 방안에 관한 질의도 이어졌다.
윤 총장은 국감 모두 발언에서 "저를 비롯한 검찰 구성원들은 검찰의 변화를 바라는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국민의 뜻과 국회의 결정을 충실히 받들고, 검찰 스스로 추진할 수 있는 개혁방안을 과감하게 실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한국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사)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1 맨하탄21
(경기본부)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산현로 92번길 60 
 대표전화 1588-2797   /   팩스 02)785-4462   /   발행인 이규설   /   편집인 김태관   /   허가번호 서울특별시 아 20135

Copyright 한국저널, All rights Reserved.